암뉴스

암뉴스

“침구 바꾸니 암 덩어리가 사라져”… 허위광고 믿지 마세요

관리자 2019.07.08


 

“매트 사용 후 점점 말랑하게 풀어지면서 암 덩어리가 사라졌습니다.”(사진)

 

“6개월간 사용경과에 따라 찍은 것인데 나이를 거꾸로 먹는 것 같습니다.”

 

이같은 허위 과장 광고를 앞세워 원가의 6배가 넘는 고가 침구 세트를 판매한 불법 다단계업체가 적발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허위 과장 광고를 이용해 2017년 7월부터 작년 12월까지 18개월간 59억원 상당의 침구 세트를 판매한 무등록 다단계업체 두 곳을 적발하고, 대표 A씨 등 7명을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 업체는 570여명의 다단계 판매원을 통해 “이 침구를 쓰면 땅과 접촉할 때 오는 치유 에너지, 일명 어싱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광고하며 고가의 침구 세트를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OEM(주문자위탁생산) 방식으로 생산한 침구 세트는 납품가가 46만∼73만원임에도 6배가 넘는 297만∼440만원에 팔았다. 구매자는 주로 환자와 노년층이었다. 이들 업체는 작년 상반기 관할 보건소로부터 과장 광고로 두 차례 행정처분을 받았지만, 이후에도 체험사례 발표 형식을 빌려 뇌출혈, 임파선암 등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홍보해왔다.

 

판매가의 44∼47%는 다단계 판매원에게 후원수당으로 지급됐다. 적발된 업체 두 곳의 실질적인 회장 겸 대표 A 씨는 다단계 판매방식을 숨기기 위해 상위 판매원인 상무를 직원으로 가장하고, 후원수당을 급여 및 상여금 형태로 정산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공개 사업설명회를 열지 않고, 판매원 지인 등을 통해 제품을 판매했다.

 

이들의 행각은 ‘어머니가 친척에게 침구 세트 구매를 강요하고 있다’는 한 판매원 자녀의 제보로 덜미를 잡혔다. 송정재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의료효과가 있다고 광고하는 고가의 침구 세트를 살 때는 먼저 성능을 의심해 보고 관련 기관에 사실 여부를 꼼꼼히 확인해야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세계일보 송은아 기자 http://www.segye.com/newsView/20190705504331?OutUrl=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