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뉴스

암뉴스

경구로봇수술, 갑상선 암 극복과 삶의 질 제고

관리자 2020.06.22

경구로봇수술, 갑상선 암 극복과 삶의 질 제고

고려대 안암병원 감훈엽 교수, 수술범위 적어 흉터 없고, 목소리 보존 효과 높아 -


갑상선 암을 수술하기 위한 경구로봇수술이 갑상선 암 극복과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있다.


▲ 사진=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갑상선센터 김훈엽 교수.

갑상선 암은 수술로 치료하는데, 기존에는 아랫 목의 피부를 절개해 수술했지만, 최근에는 로봇수술이 적용되며 흉터없는 수술로 발전해 가고 있다.

특히, 로봇수술 도입초기에는 겨드랑이와 가슴을 통해 갑상선까지 접근했지만, 최근에는 개발된 입안을 통해 갑상선을 수술하는 경구로봇 갑상선수술이 전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경구로봇 갑상선수술은 입안으로 로봇팔이 들어가 다른 조직과 기관에 손상을 주지 않고 갑상선만 정교하게 절제하는 수술이다.

흉터가 전혀 남지 않고 후유증이 거의 없는 획기적인 수술법으로 개발 당시부터 세계적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경구로봇 갑상선수술은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갑상선센터 김훈엽 교수가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적용해 주복받고 있는 수술법이다.

로봇팔이 입 안을 통해 갑상선에 접근해 수술범위가 적어 통증이 적고, 목소리를 효과적으로 보존할 수 있다.

또, 기존 수술법보다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며, 전혀 흉터가 생기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김훈엽 교수는 "질병의 완치, 통증의 최소화, 부작용 걱정으로부터의 해방은 전 세계 모든 환자들이 궁극적으로 원하는 치료결과"라며 "작은 흉터라도 환자 자신에게는 '내가 질병을 앓았다'는 지워지지 않는 기억으로 남는다. 경구로봇 갑상선수술은 입 안을 통해 흉터를 아예 남기지 않아 암 극복 이후 삶의 질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출처: 메디칼업저버 http://www.monews.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