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뉴스

암뉴스

간암 유발하는 'C형간염' 검사 무료로 받으세요

관리자 2020.08.25

간암 유발하는 'C형간염' 검사 무료로 받으세요 


▲ 사진=9월 1일부터 1964년생은 C형간염 혈액검사를 받을 수 있다(게티이미지뱅크 제공).

C형간염은 C형간염 바이러스(HCV) 감염에 의한 급·만성 간 질환으로 제3급 법정 감염병이다. 간암의 제 2의 원인이며, 예방 백신이 없어 조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

질병관리본부에서 주도하는 ‘C형간염 환자 조기발견 시범사업’이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실시된다. 대상자는 1964년생(만 56세) 일반건강검진 대상자 중 미수검자를 대상으로 시행된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C형 간염 항체 양성률이 55세부터 1.6%로 급격하게 증가한다는 결과에 의거하여 올해 일반건강검진 대상자 중 1964년생을 시범사업 대상으로 정했다.

1964년 출생 대상자라면 본인부담금 없이 주거지와 가까운 건강검진 수검기관에 C형간염 시범사업에 참여하는지 확인 후 방문해서 채혈검사를 하면 된다. 채혈검사에서 C형간염 양성 소견이 나오면 채혈한 기존 혈액으로 확진을 위한 PCR검사까지 진행이 된다.

C형간염은 주사기 공동사용, 혈액투석, 수혈, 모자간 수직 감염, 성 접촉 등 혈액을 매개로 전파된다. 평균 6∼10주의 잠복기 후 증상이 나타나며 급성 C형간염의 경우 70∼80%의 환자는 증상이 없거나 경미한 감기몸살 증상을 겪게 된다. 급성 C형간염의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전신 권태감, 구역질, 식욕부진, 메스꺼움, 우상복부 불쾌감 등이 있다. 급성 C형간염 환자의 54∼86%가 만성 C형간염으로 발전한다. 이 때도 무증상인 경우가 많아서 건강검진 등으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만성 C형간염은 간부전, 문맥압 항진증 등 간경변증의 합병증이 첫 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C형간염은 총 6개의 유전자형이 있으며 유전자형에 따라 사용하는 치료제가 달라진다.

대한간학회는 “예방 백신은 없지만 조기 발견 시 일정 기간 약물 치료로 완치가 가능해 조기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한 질환”이라며 “이번 시범사업이 향후 C형간염 국가검진 도입에 필요한 중요한 근거가 마련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 출처: 헬스조선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8/25/2020082501860.htm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