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뉴스

암뉴스

국립암센터, 보건복지부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 획득

관리자 2020.08.27

국립암센터, 보건복지부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 획득 


▲ 사진=국립암센터 전경(뉴스1 제공)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는 서울대병원과 전북대병원에 이어 세번째로 전자의무기록시스템(EMR)  ‘유형3’ 국가 인증을 획득했다고 27일 밝혔다.

‘유형1’은 주로 의원급, ‘유형2’는 병원 및 300병상 미만 종합병원, ‘유형3’은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에서 사용하는 시스템 적용 등급이다.

국립암센터는 보건복지부가 추진하는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 시범사업에 지난해부터 참여해 인증기준 검토, 인증기준 현장 적용, 현장심사와 서면심사 등을 진행했으며, 심사결과에 따른 시스템 보완을 마치고 최종 인증을 획득했다.

국립암센터는 2010년 EMR 도입 이후 10여 년간 정보시스템을 안정적으로 구축해왔으며, 이번 인증 획득을 통해 진료정보관리체계 운영의 신뢰도를 인정받았다. 또한, 국립암센터는 진료정보교류사업 거점의료기관으로서 상호운용성을 강화해왔으며, 최근 영상정보교류 서비스 오픈을 마치고 진료 및 영상정보의 안정적인 교류 기반을 마련한 상태다.

손대경 헬스케어플랫폼센터장은 “의료기관 내 정보시스템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환자의 안전과 정보시스템 품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는 환자안전 및 진료 연속성을 높이고 국가 표준을 마련해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인증기관은 기능성·상호운영성·보완성 3개 부문 86개 항목의 인증기준을 만족하는 시스템에 제품인증을 부여하고, 인증기준을 만족하는 제품을 사용하는 의료기관에 사용인증을 부여한다.

[ 출처: 뉴스1 https://www.news1.kr/articles/?403901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