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뉴스

암뉴스

국립암센터, 암환자 의사결정지원 기술 개발

관리자 2020.08.31

국립암센터, 암환자 의사결정지원 기술 개발
암빅데이터 플랫폼 활용…라이프시맨틱스와 MOU


▲ 사진=국립암센터 암빅데이터 플랫폼 사업단과 라이프시맨틱스가 27일 국립암센터에서 암빅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한 암환자 의사결정지원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있다(국립암센터 제공).

국립암센터 암빅데이터 플랫폼 사업단(사업단장 김대용)은 라이프시맨틱스社(대표 송승재)와 27일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에서 암빅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한 암환자 의사결정지원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보유 지식과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암빅데이터 플랫폼(CONNECT)을 활용해 암환자 의사결정지원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의사결정지원 기술(DSS, Decision Support System)은 다양한 자료를 통합적으로 분석하여 사용자가 의사결정을 쉽게 내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최근 임상 현장에 도입된 인공지능 기반 의료기기 소프트웨어에 적극 활용되고 있다.

암환자 의사결정지원 기술은 암 치료 과정에서 암 환자 본인이 치료 경과를 예측하고 최적의 치료법을 의료진과 함께 결정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고 치료 이후 효과적인 건강관리법을 지원하는 솔루션 개발에 활용될 계획이다.

김대용 암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단장은 “본 협약을 통해 암 환자들이 치료를 받거나 치료 후 회복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정보를 보다 쉽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필요 기술을 개발하여 암환자와 보호자의 의사결정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CONNECT’로 명명된 암빅데이터 플랫폼은 국립암센터와 10개 헬스케어 플랫폼 센터에서 생산한 표준화된 암 임상 데이터셋을 구축하는 암에 특화된 다기관 임상 라이브러리 플랫폼이다. 국립암센터는 2019년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서 진행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의 헬스케어 분야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디지털헬스 전문기업인 라이프시맨틱스는 양질의 의료데이터를 처리해 인공지능 기반의 질병예측 알고리즘과 임상 기반 디지털 치료제(치료기기), 건강관리 솔루션 등을 제공하고 있다.

10개 헬스케어 플랫폼 센터는 가천대길병원, 건양대학교병원, 대구가톨릭대학교의료원, 분당 서울대학교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 아주대학교 산학협력단, 연세세브란스병원, 전북대학교병원,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이다.

[ 출처: 메디소비자뉴스 http://www.medisobizanews.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