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뉴스

암뉴스

강남세브란스병원, "유전체 분석으로 암 맞춤 치료법 제시한다" 

관리자 2020.10.12

강남세브란스병원, "유전체 분석으로 암 맞춤 치료법 제시한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최근 암·희귀질환에 대해 유전체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밀의료센터를 개소했다.

정밀의료센터는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장비를 통해 분석한 유전체 정보 및 암, 희귀질환 환자의 임상정보, 생활습관, 환경적 요인 등을 토대로 최적의 개인별 맞춤형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맞춤형 의료 서비스는 치료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예방 및 진단부터 유전상담까지 유전체를 이용한 모든 의료서비스를 포함한다.

정준 정밀의료센터장은 “최근 디지털을 이용한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혁신적인 기술들이 급속한 발전을 하고 있고, 특히 종양학, 분자유전학과 같은 첨단의료 기술분야의 발전은 이전에 볼 수 없었던 개인 맞춤형 의학 시대를 열고 있다”며 “정밀의료센터에서 유전체 분석을 통해 암이나 희귀질환의 정확한 진단 및 개인 맞춤 치료를 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같은 유전자를 갖고 있을 수 있는 환자의 가족도 유전상담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유전상담을 맡고 있는 이현주 교수도 “유전체 분석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결과 해석이 유전성, 가족성 암 및 희귀질환의 진단 및 예방 방침의 수립에 도움이 된다”며 “고위험군 가족에게 스크리닝 검사 안내를 포함한 유전상담을 통해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미리 조기 진단을 도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출처: 한국경제TV http://www.wowtv.co.kr/NewsCenter/News/Read?articleId=A202010080143&t=N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