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뉴스

암뉴스

극심한 옆구리 통증 '요로결석'…예방법은?

관리자 2020.12.09

극심한 옆구리 통증 '요로결석'…예방법은?
충분한 수분 섭취, 과일·야채 위주 식습관 가져야





신체 기관에는 여러 가지 이유로 결석이 생길 수 있다. 결석이란 몸 속 칼슘, 콜레스테롤, 세균 분비물 등의 성분이 체내에서 결정으로 침전돼 덩어리로 굳어지는 것을 말한다. 결석이 생기는 부위에 따라 치석·타석·췌석 등으로 분류할 수 있다.

그중에서도 특히 요로결석이란 신장, 요관, 방광, 요도 등 비뇨기계에 생기는 모든 종류의 결석을 의미하며, 90% 이상이 신장과 요관 등 상부에서 발생한다. 요로결석이 생기면 소변의 흐름에 장애가 초래되고 그 결과 극심한 통증이 발생한다.

보통 30-50대의 젊은 남성에서 많이 발생하며, 평생 유병률이 11.5%나 될 정도로 비교적 흔한 질환이다. 요로결석은 성별과 연령, 수분섭취량에 따라 발생하기도 하지만 계절의 영향을 받기도 한다. 

요로 결석의 진단을 위해서는 환자의 임상 증상 파악과 소변검사가 중요하고, 신장부터 요도에 이르는 요로의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는 요로조영술을 시행한다. 결석의 성분에 따라 방사선이 투과되지 않는 결석인 경우에는 전산화단층촬영으로 결석 유무를 확인할 수 있다.

만약 결석이 크고 단단하거나 위치가 좋지 않은 경우에는 요관내시경(요관경) 수술을 진행할 수 있다. 요도로 내시경을 삽입해 한 번의 시술로 결석을 제거할 수 있고 내시경을 통해 요관을 직접 살피며 제거해 안전하다는 장점이 있다. 

고려대학교 김종욱 교수는 "요로결석은 재발이 잘 되는 것이 특징이이다. 하루 2L 이상의 충분한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며, "칼륨과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이나 야채 위주의 식습관을 통해 결석이 생기지 않도록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 출처: 인터메디컬데일리 https://blog.naver.com/intermedicaldaily/22216558067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