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뉴스

암뉴스

자궁경부암 백신 무료접종, 만12세에서 만17세로

관리자 2021.08.19

자궁경부암 백신 무료접종, 만12세에서 만17세로 확대


 
▶ 국민청원 4주년 맞아 직접 답변…"18∼26세, 저소득층부터 무료접종 확대"
▶ "난임치료비 지원확대…4분기부터 2회 추가 시술토록"
▶ "보건소 간호인력 계속 확충…필수업무 종사자 지원 확대"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난임 치료비 및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의 정부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현행 만 12세 이하 여성 청소년에서 만 17세 이하로 지원 대상을  넓히겠다고 밝혔다.

자궁경부암은 백신 접종으로 예방이 가능한 유일한 암이다.

 
                                                                                                                         <사진출처 :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문 대통령은 국민청원 4주년을 맞아 △난임 치료비 지원 확대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 지원 확대 △보건소 간호 인력 근무환경 개선 등 3가지 국민 청원에 대해 직접 답변했다. 이 세 청원은 모두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명 동의’에는 미달했지만, 문 대통령은 “동의 수가 적다고 해서 덜 중요한 것은 아니다”며 “20만 명 이상 동의를 못 얻어 정부가 공식적으로 답변하지 않은 청원 중에 관심을 가져야 할 사안에 대해 답변드린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도입된 국민청원에 문 대통령이 직접 답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우선 난임 치료비 확대 정책에 대해 “난임 치료를 위한 비용 부담이 크다는 청원이 많았는데 공감한다”며 지원 확대 계획을 밝혔다. 이에 따라 구체적으로 올해 4분기부터 추가로 두 번의 시술을 더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정책이 개편된다. 아울러 또한, 만44세 이하 여성에 대해서는 시술 횟수에 따라 50%까지 적용되던 본인 부담률을 일률적으로 30%로 낮춘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들어 실시하고 있는 ‘난임 치료 휴가제도’도 현장에 잘 안착되도록 하겠다”며 “우리 사회 전체가 난임 가정과 같은 마음으로 함께해 주었으면 한다”고 사업주들의 적극적 동참을 당부했다.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 지원 확대 청원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지원 확대를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으로 예방이 가능한 유일한 암이지만, 최대 60만 원이 드는 비용 때문에 예방 접종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자궁경부암의 백신 무료 접종 대상을 만12세 이하 여성 청소년에서 만17세 이하로 지원 대상을 넓혀 여성 청소년 모두가 무료 예방 접종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18세부터 26세 여성에 대해서는, 저소득층부터 무료로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점차 대상도 넓히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보건소 간호 인력을 올해 상반기 1,273명 충원했고, 이번 달에 2,353명의 감염병 대응 인력을 추가로 채용하고 있다. 앞으로도 간호 인력을 확충하고 근무 환경과 처우 개선 노력도 병행하겠다”며 보건소 간호인력 처우 개선 청원에 대해서도 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필수업무 종사자들의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청원도 많다“며 사회서비스의 공적 인프라를 강화하는 내용의 ‘사회서비스원법’의 조속 통과를 국회에 요철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과의 소통이란 측면에서 ‘국민청원’은 우리 정부의 상징이 되었다”며 “답변하기 곤란한 청원도 물론 있지만 국민청원에 늘 귀 기울이고 국민과 성심껏 소통하겠다. 무엇보다, 국민의 목소리를 국정에 담아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내년 말까지 온라인 청원 시스템을 정부부처를 비롯해 국회, 법원, 헌법재판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도입할 예정이며 청원법 개정에 따른 청원제도 강화 대책도 마련중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