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뉴스

암뉴스

3월 봄나물로 '면역식탁' 챙기세요

관리자 2022.03.07

3월 봄나물로 '면역식탁' 챙기세요

 

 

3월이다. 아직 최저기온은 영하지만 낮에는 봄기운이 완연하다. 

코로나19로 면역력이 더욱 절실해진 요즘, 봄냄새가 물씬 풍기는 나물 음식으로 면역력을 키워보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천한 건강을 위해 챙겨먹을 봄나물 다섯가지를 소개한다. 

 



확대이미지

미나리는 비타민과 무기질, 섬유질이 풍부한 건강식품이다. 

특유의 향을 좋아하는 사람이 많아 생으로 먹거나 각종 요리에 많이 사용된다. 

무쳐서 나물로 먹어도 향긋한 봄 향기를 즐길 수 있고, 생선 등을 이용한 탕이나 국 요리에 넣으면 비린 맛을 제거해준다. 

숙취 해소와 변비 개선, 고혈압 예방 등 건강에 좋은 식품이다. 


확대이미지

 

느타리버섯은 대장 내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는 다이어트 채소로 꼽힌다. 

느타리버섯에는 베타글루칸이 풍부해 면역기능을 높여주고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의 한 연구에서는 직장암과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느타리버섯 실험에서 암세포 증식 억제를 확인했다. 

비타민이 풍부해 항산화 효과가 있고 고혈압과 동맥경화의 예방 및 치료에 효과가 있다.

 

확대이미지


달래는 상큼한 봄기운을 느끼게 해주는 식품이다. 

면역력과 신진대사 강화에 큰 도움이 되고 여성질환 예방에 좋아, 여성들을 위한 봄 음식으로 꼽힌다. 

매콤하면서 향극한 맛 때문에 특별히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을 정도. 번식력이 좋아 기르기 쉬운 식물로 꼽힌다. 

달래는 특이하게도 구근분열이나 꽃이 진 자리에 씨앗 대신 달리는 주아를 이용해 번식한다. 

입맛을 잃기 쉬운 환절기, 면역밥상 메뉴로 제격이다.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냉이는 국이나 찌개를 끓일 때 빠질 수 없는 봄나물이다. 비타민A. B1, C 등이 풍부해 비타민 종합 선물세트라고 불린다. 

비타민의 효능인 피로 회복, 피부 개선, 간질환 예방 등 건강효과가 탁월하다. 춘곤증을 이기는 데 아주 좋은 효과가 있다. 

어디서나 잘 자라지만 오염된 지역에서는 중금속을 함유하고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깨끗한 환경에서 자란 것을 채취해야 한다. 

뿌리까지 다 먹는 채소이기 때문에 요리할 때는 꼭 깨끗이 씻고 손질을 해야 한다. 

한의학에서는 눈을 맑게 하고 위장을 튼튼하게 하며, 간에 쌓인 독소를 풀어주는 약재로 사용된다.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더덕은 산에서 나는 삼 같이 여겨지는 대표적 자양강장 식물이다. 

사포닌과 칼슘, 철분이 풍부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건강식으로 챙겨 먹는다. 

주로 산에 자생하고 뿌리는 도라지나 인삼과 비슷하다. 독특한 향과 쌉싸름한 맛이 인삼과 비슷하다. 

한의학에서는 양유근이라는 이름의 약재로 쓰인다. 

산삼과 비슷하게 생겨 등산객들이 착각하기도 하는데, 더덕은 잎이 4장, 산삼은 잎이 5장이다. 

콜레스테롤을 제거해 주고 암을 예방하는 등 건강을 위해 꼭 챙겨먹을 봄 식품이다. 


출처 : 캔서앤서(cancer answer)(http://www.canceransw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