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뉴스

암뉴스

삼성서울병원 재발 간암도'복강경 수술' 가능

관리자 2022.05.30

삼성서울병원 "재발 간암도 '복강경 수술' 가능"
이식외과 연구팀 "3cm 미만에 원발 부위 반대편 재발하면 적합"

 

 



 

 

간암이 재발한 경우에도 복강경 수술을 적극적으로 고려해 볼 만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원장 박승우) 암병원 간암센터 이식외과팀은 "재발 간암 크기가 3cm 이하고, 최초 발병 부위와 반대편에서 재발한 경우 첫 수술이 개복이어도 복강경 수술이 가능하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외과 수술 분야 국제 학술지 'Updates in Surgery'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환자들을 복강경 수술 환자(25명)와 개복 수술 환자(25명)으로 나누고 환자들의 특징과 더불어 예후를 역확률 치료가중치(inverse probability of treatment weighting, IPTW)를 적용해 비교 분석했다. 


환자 평균 나이는 61세 전후로 암의 병기나 미세혈관 침윤 정도, 간문맥 침윤 정도, 간경변 정도와 같이 수술 결과에 영향을 줄 만한 요소들 차이는 없었다. 다만 개복 수술을 받은 환자의 암 크기(1.9cm)가 복강경 수술을 받은 환자(1.5cm)보다 상대적으로 컸던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복강경 수술을 받은 환자와 개복 수술을 받은 환자의 전체 생존율을 3년여에 걸쳐 추적한 결과 두 그룹간 유의미한 차이는 나타나지 않았다.

 
 

 


무진행 생존기간을 따로 분석했을 때에는 개복 수술 보다 복강경 수술을 받은 환자의 성적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환자들의 평균 재원 일수도 복강경 수술이 평균 5.5일로 개복 수술 환자 재원기간 9.3일보다 짧았다. 그만큼 환자들의 수술 후 회복이 빠르다는 의미다.


실제로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는 아니었지만 수술 시간도 복강경 수술이 평균 125분으로, 개복 수술(168분) 보다 40여분 가까이 덜 소요됐다. 수술 중 출혈 역시 복강경 수술은 140mL였던 데 반해 개복 수술은 212mL로 차이를 보였다.


환자들의 수술을 집도했던 이식외과 연구팀은 복강경 수술이 적합한 환자로 재발한 간암 크기가 3cm 이하고, 최초 발병 부위 반대편에 발병했을 경우 훨씬 수월했다는 평이다. 


이번 연구 교신저자인 김종만 교수(이식외과)는 “연구 대상 환자 규모가 적어 추후 데이터를 더 쌓아 정교하게 대상군을 가려낼 필요가 있지만 어떤 환자에게 유리할 지 기준을 제시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 술기를 더욱 고도화해서 보다 많은 환자들이 더 적은 부담으로 재발한 간암도 복강경으로 수술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삼성서울병원 암병원